공지사항
지회소식
분회소식
지부소식
임단협소식
노동계소식
오늘의 만평
행사일정
아이콘 HOME > 소식마당 > 노동계소식
 
조회수 6
제목 대우조선·산은, 청원경찰 직접고용 판결 뭉개고 책임 떠넘겨
작성자 허성욱
작성일자 2021-02-22
URL www.ilabor.org/news/articleView.html?idxno=7756
대우조선·산은, 청원경찰 직접고용 판결 뭉개고 책임 떠넘겨대우조선보안분회 상경 투쟁 기자회견 … 대우조선, 40년 동안 청원경찰 불법 고용
사진=변백선, 영상=김규백, 편집=신동준  |  edit@ilabor.org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21.02.1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__

 
  
▲ 금속노조와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보안분회 조합원들(대우조선 청원경찰 해고노동자)이 2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후문 앞에서 ‘산업은행이 책임지고 대우조선 청원경찰 직접고용‧원직복직 당장 시행하라. 청원경찰 해고노동자 상경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우조선은 청원경찰을 원직 복직시키라는 2월 3일 대전지법 판결을 거부하며,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승인을 받아야 복직이 가능하다”라며 버티고 있다. 변백선
  
▲ 김희진 금속노조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보안분회 해고노동자가 2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후문 앞에서 연 ‘산업은행이 책임지고 대우조선 청원경찰 직접고용‧원직복직 당장 시행하라. 청원경찰 해고노동자 상경투쟁 기자회견’에서 투쟁 결의 발언을 하고 있다. 변백선
  
▲ 김동성 금속노조 부위원장과 대우조선 청원경찰 해고노동자 등이 2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후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산업은행에 부당해고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변백선
금속노조와 경남지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대우조선보안분회 조합원들(대우조선 청원경찰 해고노동자)이 2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후문 앞에서 ‘산업은행이 책임지고 대우조선 청원경찰 직접고용‧원직복직 당장 시행하라. 청원경찰 해고노동자 상경투쟁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우조선은 청원경찰을 원직 복직시키라는 2월 3일 대전지법 판결을 거부하며,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승인을 받아야 복직이 가능하다”라며 버티고 있다.

[관련기사]

첨부파일

 
 
대표전화 : 02) 898-2592~6 l 팩스 : 02) 898-2597
주소 :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1251번지 소비조합 3층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 판매지회
COPYRIGHT(C) 2016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지부 판매지회. ALL RIGHTS RESERVED.